website statistics
简体 卡卡粉絲團

韓國正妹《朴賢書》BJ女主播的泰國行又性感又清涼

話說最近網路上在分享一位去泰國玩正妹的照片,會有這麼高度的討論也沒別的,就是因為歐派非常的壯觀雄偉,老實跟大家講阿漆也被這眼前的美景給吸引住,因此特別找了一下這位美女的資料,結果一搜竟然發現很久之前我們就曾聊過她,沒錯!她就是在韓國有高度人氣的BJ女主播「朴賢書」 原汁原味的內容在這裡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한국 가면 65키로 찍을 거 같다. 먹은 게 요즘 너무 행복해.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17 日 下午 10:20 張貼  雖然是好幾年前的事情了啦,但阿漆還是沒搞懂在韓國BJ是什麼意思?我原本還以為可能是胡瓜的節目很紅,在韓國也在那邊〝BJ~GO〞,但後來想想好像不是這樣(冏)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6일내내 불편해도 귀찮으니까 같은 숙소에서 머물면서 시간에 쫓기지 않고 아침에 자고 도저히 더이상은 그만 자야할거 같을 때 일어나 설렁설렁 마을 산책 하다가 마사지도 받고 검색없이 끌리는 곳에 들어가서 1일3팟타이를 먹으면서 관광명소 한번 가지않고 밤이면 술 마시고 춤을 추고 그렇게 여행자가 아닌 오로지 의식의 흐름에 충실한 방콕백수처럼 지내고 있습니다.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20 日 上午 1:54 張貼   總之先來給大家看一下朴賢書(Hyunseo Park)泰國行的照片,好看~正點^^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20 日 上午 6:16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평소 여행을 다니며 글을 쓰는 여행에세이 작가인 친구가 갑작스럽게 카카오톡 단체채팅방을 판다. 그리고 연이은 그녀의 한마디 “ 태국 방콕에서 함께 여행할 파티원 모집 합니다. ” 그렇게 나는 태국 여행을 5일간 다녀왔다. 그 어떠한 계획도 없이 갑작스럽게 말이다. 도착한 도시는 태국 방콕의 해외여행객들의 화려한 유흥지 “ 카오산로드 ” 였다. 우리가 첫날 묵을 숙소는 바로 카오산로드의 메인거리 한복판에 있었다. 뭐 이런곳에 숙소가 있지? 싶으리만큼 뜬금없는 곳이었는데 예상했던바와 같았다. 날이 저물기 시작하자 카오산로드의 길에는 귀가 터질만큼 울리는 음악과 빈틈없이 거리를 채운 사람들의 함성소리들로 해가 뜰 때 까지는 절대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하지만 문제가 없었다. 나 또한 그 곳의 유흥을 즐기는 여행객들 중 한사람으로써 아침에 자고 오후에 일어나 활동했으니깐 말이다. 그러한 패턴 때문에 여행에 도착하고 그 후 매일 매일의 목표가 생겼다. 그건 바로 호텔 조식을 먹어보는 것이었다. 그래도 호텔에 왔으면 머무는 동안 한번이라도 조식은 좀 먹어줘야 내가 좀 덜 한심할 거 같다는 이상한 생각이 있었다. 매번 알람을 키고 조식먹기에 도전 했지만 항상 실패했고 떠나는 마지막날에 좀비처럼 음식이 코로 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모른 채 먹었다. 하지만 결국 성공했다. . 방콕에서의 여행은 대충 이러했다. 새벽까지 먹은 술과 동남아의 맵고 짜운 음식 탓에 매일 내 장은 괴로워하고 있었고 모닝 물똥과 퉁퉁 부은 얼굴로 오후 1시쯤 하루를 시작한다. 빈둥 거리다가 더 이상 빈둥거리기도 지겨워졌다 싶을 때 쯤 계획 없이 노트북을 들고 숙소를 나온다. 숙소 앞 노상에서 파는 볶은 팟타이를 먹기도 하고, 어떤 날에는 들어보지도 못한 현지 음식을 시켜먹어보기도 했는데, 정보 없이 끌리는대로 선택해 먹은 현지 음식이 생각외로 입맛에 맞으면 이게 또 기분이 참 좋았다. 식사가 끝나면 수박주스 하나를 들고 근처에 마음에 드는 장소가 있는지 인터넷 정보 한번 뒤지지 않고 그저 발길 닿는대로 걷고 또 걸으면서 찾아다닌다. 그러다 마음에 드는 공간이 나오면 걸음을 멈추고 오늘은 그 곳에서 보내기로 한다. . .그 곳은 댓잎에 가려 해가 들지 않고 기분 좋은 바람이 불어오는 어느 작은 공원의 습윤한 벤치가 되기도 하고, 알록 달록 화려한 종이로 장식 되어있는, 아직은 오픈 시간이 꽤 남은 문닫힌 술집 앞 계단이 되기도 하고, 고양이와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쉬고 있는 째즈 음악이 흘러나오는 카페가 되기도 했다. 그렇게 그 곳에서 노트북을 펼쳐들고 글을 쓰기 시작한다. 시간이 꽤 흘렀다 싶으면 몇시인지는 확인 하지 않는다. 그저 세상이 붉은 빛으로 물들고 이제 해가 지겠구나 싶으면 숙소로 들어간다. 한국에서는 생각도 못할 동남아의 화려한 패턴의 의상과 액세사리를 장착한 채 카오산로드 거리로 향한다. 그러게 맥주를 먹으면서 처음보는 각지의 여행객들과 어울려 춤을 췄다. 유명하다고 하는 관광명소엔 딱히 가지 않았다. 사진도 많이 찍진 않았다. 잘나와도 그만이고 못나와도 그만이었다. 그저 그 곳에 내가 있었다는 기억 하나면 나는 충분하다 싶었다. 나는 그렇게 시간을 아끼지 않고 제대로 된 계획 하나 없이 여행했다. 나에게 남은 시간은 단 5일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현지인처럼 의식의 흐름에 몸을 맡긴 방콕의 백수처럼 지냈다. . . 일상에서 나는 딱히 계획성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목적을 만들고 그것을 위해 무언가를 했는데 실망하는 일들이 종종 생겨 나를 지치게 하곤 했다. 그래서인지 이번 여행은 그동안 계획대로 되지 않은 인생을 살아오느라 수고했다고, 그러니 아무 계획 없이 한번 지내보라고 나에게 주는 도전이기도 했다. 그렇게 발길 닫는대로의 여행을 하면서 어딘가에 꼭 도달하고야 말겠다는 마음보단 흐르는 시간과 함께 일상 속에서 그간 지니고 있었던 욕심을 버려본다. 그렇게 자유롭게 걷다보니 생각치도 못한 목적지를 발견하기도 하고 그곳에서 오는 우연한 행복도 맛볼 수 있다는 깨달음을 얻기도 한다. 잘짜여진 계획은 안정감은 줄 수 있지만, 대책 없이 갑작스럽게 떠나는 여행도 사실 별일 아니었다. 이 여행이 끝나고 당장 내일부터 펼쳐지는 일상에서의 막막함도 닥치면 그만인 일이다. 시간은 계속해서 흐르니까 별 것 아니라고 조금은 마음을 편하게 가져본다. 목적없이 길 위에서 다음 목적지를 정하고 덤덤하게 찾아가는 여정, 그렇게 떠나보는 것도 꽤 근사한 일이다. 이것도 꽤나 우연이다.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2月 月 6 日 下午 8:35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아니 좀 섹시한척 하고 싶은데 손잡이 부서지고 난리야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18 日 上午 6:26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일일일팟타이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17 日 上午 8:51 張貼  朴賢書其實這幾年有幾次都在網路上爆紅過,首先是她BJ~GO剛闖出名號的時候,從韓國夯到台灣來,讓不少網友了解到韓國正妹直播的魅力,後來兩年前又靠一組〝最美女教師〞的組圖再度爆紅,坦白說我知道為什麼會爆,說真的有這種老師誰還願意翹課~對吧 朴賢書在韓國現在依舊是網路人氣相當高的正妹,在她的IG「hyunseo_hi」就有高達15萬的追蹤數,另外好像也接下了主持什麼的相關工作,可以說是生活相當充實的一個狀態呢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처음 자취를 시작할 때가 생각난다. 서점에 가서 인테리어 서적들을 뒤져보기도 하고 주말에는 가성비 좋은 저렴한 가구점에 한참을 돌아다니며 시간을 보내곤했다. 그렇게 나만의 공간을 나의 취향으로 하나씩 채워나가는 재미로 하루하루를 보냈었다. 그런데 그런 사랑스러운 나의 공간에 다된밥에 재를 뿌리는 이가 있었는데 그건 바로 우리 엄마였다. 우리엄마는 막내딸의 독립을 우려하셔서 일주일 꼭 한번은 갖가지 반찬들을 만들어서 냉장고를 채워주셨고, 나의 게으른 성격을 누구보다 잘 아는 탓에 밥과 국을 한끼용량으로 봉지에 나눠 매듭을 정성스럽게 묶으시고는 냉동실에 차곡차곡 넣어두셨다. 자. 그런데 이제부터 문제였다. 공간을 크게 차지하면서도 편리함이라곤 조금도 없는 실용성면에서는 별 반개짜리 정말 예쁘기만 한 유리상자를 어디서주어오셨는지 까맣고 빨간 홍삼상자로 대체해놓으셨고 일부로 배개.이불.침대커버를 체크무늬세트로 맞춰놓은 것에 날씨가 꽤 쌀쌀해졌다며 보라색 화려한 꽃무늬 극세사 이불보로 바꿔놓으셨다. 자취를 하면 꼭 나만의 드레스룸을 만들고 싶었는데 공간만 차지하게 가방을 왜 이렇게 정렬해놨냐며 옷걸이를 펼쳐 초록색 전기테이프를 돌돌 감아 가방걸이를 만들어놓으시곤 했다. 그렇게 엄마만 오고 간 자리엔 내가 예쁘게 꾸며놓은 나만의 공간에 조금씩 흠이 가기 시작했던 것이다. 생각해보면 어릴 때부터 그랬던 거 같다 먹기 싫다고 해도 엄마는 따라다니면서 아침마다 토마토쥬스를 갈아주셨고 내가 독립을 하고 난 뒤에도 믹서기와 토마토를 한가득 사와서 토마토 쥬스를 갈아다가 한가득 냉장고에 넣어놓으셨다. 엄마는 나를 사랑했다. 하지만 진짜 ' 나 ' 라는 사람에 대해선 알려고 하지 않으셨다. 내가 어떤 취향을 가졌는지, 어떤 걸 싫어하고 좋아하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으셨다. 싫어한다는 표현을 해도 귀담아 듣지 않으셨다. 그렇게 나의 취향을 무시하고 엄마 마음대로 하는거에 대해서 처음엔 참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그런데 재작년 겨울 언니가 시집을 가고 처음으로 엄마, 아빠 , 나 이렇게 셋이서 온천여행을 떠났다. 차로 부모님을 모시고 5시간 가량 운전을 하는데, 무뚝뚝한 엄마, 아빠의 성격 탓에 운전 내내 정말 지루했다.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부모님께 안하던 질문들을 했다. 엄마는 어릴 때 꿈이 뭐였어? 아빠는 어릴 때 꿈이 뭐였어? 한번도 받아본 적이 없었던 질문이었는지 그 질문에 대한 답을 하는걸 무척 어려워 하셨다. 엄마 아빠는 당황해하면서 멋쩍은 웃음만 지으셨다. 한참 뒤 엄마는 곰곰히 생각하더니 " 나는 꿈은 없었는데 공부를 더 하고 싶었어 . 선생님 하고 싶었어 " 라고 말했다. " 공부를 더 하면 돼지 왜 ? " 라고 물었더니 엄마는 " 학교 마치고 집에 오면 바로 밭에 나가서 일해야하고 해지면 엄마랑 같이 저녁상 차리고 오빠 교복 다리고 엄마 도와주고 그랬지. " 생각해보면 아빠가 약주 한잔 거하고 걸치고 오신 날에는 엄마는 이런 말을 곧잘 하셨다. " 너희 아빠는 저렇게 술 한잔 하고 오는게 스트레스 푸는거다. 휴 나는 노래도 못하고 술도 못하고 내가 뭐 잘하는지 좀 알면 인생이 좀 재밌었을낀데.. " 라고 말이다. 그럼 나는 은근히 서운한척 " 그럼 엄마는 인생 재미없나? " 하고 물어보면 " 엄마가 해준 밥 먹고, 다려준 옷 입고 학교가고, 너희 방 치워주고 이러면 엄마는 또 행복하고 좋지 " 라고 말하곤 하셨는데 어렸던 나는 그게 뭐냐며, 시시하다고 말하면서 스쳐지나가듯 넘겨들었다.. . 이러한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생각했다. 엄마 아빠 세대에는 ' 개인 ' 과 ' 취향 ' 에 대한 개념이나 경험이 적지 않았을까? 각자의 개성이 중요시 여겨지기 보단 먹고 사는 일이 바쁜 세대였고 누군 뭘 좋아하고 누군 뭘 싫어하는지를 , 나의 꿈은 어떤건지. 내가 지금 행복한지 불행한지 나의 기분같은 건 생각할 겨를도 없었던 것일까. 내 새끼 일단 안굶기고 입히고해야 무시안받고 사니까 말이다 . 엄마는 나라는 사람에 대해 모르지만 본인 취향에 대해서도 모르시는 거 같았다. 스스로를 들여다볼 여유 따윈 없이 자식들 욕먹일까 주변 시선 눈치보면서 꾹 참고 평생을 열심히만 사셨으니까 철없고 나밖에 몰랐던 못난 딸은 이제서야 조금은 이해가 된다. #박현서의별이빛나는밤에 #현서의모든순간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10月 月 30 日 上午 2:44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술에 대한 단상 > 처음 술을 마주하게 된 것은 중학교 2학년 때였다. 전학 간 학교에서 막 친해진 친구가 자신의 집으로 날 초대했다. 친구의 집 거실엔 늘어난 난닝구와 리넨 고무줄 바지를 입으신 친구의 아버지가 나를 반겨주셨다. “ 이번에 전학 온 소희 친구구나. 밖에 상당히 덥지?” 라고 하시며 밥그릇에 시원한 우유를 담아주셨다. 아저씨가 주신 우유를 남김없이 벌컥벌컥 먹으면서 순간 우유가 상한 거 같단 생각은 했어도 그 우유가 막걸리라는 생각은 상상도 못했다. 친구와 아저씨가 무안해 할까 봐 우유가 상했다는 말은 하지 못했다. 그렇게 친구 집에서 놀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취기 때문에 내려야 할 정거장을 지나 종점까지 가버렸던 기억이 난다. . 이제는 그 상한 우유 맛이 비만 오면 생각 나서 찾아서 마신다. 어디 그뿐이랴 , 날씨가 맑으면 맑다고 흐리면 흐리다고 추우면 춥다고 더우면 덥다고 마신다. 기분이 좋으면 좋다고 , 울적하면 울적하다고 마신다. 좋아하는 사람을 만났다고, 내 마음을 괴롭히는 사람이 생각난다고 이런저런 이유들로 술을 찾는다. 그렇다. 나는 술을 꽤 좋아하는 편이다. 술은 모름지기 럭셔리하고 화려한 공간보다는 낡고 오래된, 사람냄새 나는 곳이 좋다. 우리 동네에 30년도 더 된 센터포장마차가 있는데 나는 그곳에서 먹는 소주를 가장 좋아한다.자리에 앉으면 포차 할머니가 제일 먼저 건네는 말 한마디가 있다. “ 후라이로 해주까. 말이로 해주까 ”. 그렇다. 여기의 기본안주는 사람 수대로 계란부침이 나오고 집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잘 익은 파김치, 혹은 가죽나물 , 얼큰한 시래깃국이 나온다. 아 요즘은 감귤 철이라 그런지 귤도 그렇게 준다. 아주 그냥 마구마구 퍼다준다. . 여기의 인테리어로 말할 거 같으면 디귿(ㄷ)자 바 구조로 마주보고 앉는 형태가 아닌 나란히 앉을 수 있는 구조이다. 마주 보는 구조가 아니어서 그런지 혼자 오는 사람도 꽤 많지만 아무도 그가 혼자 왔는지는 쉽게 알아채지도 않고 설령 알았다 해도 그런 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 곳에서의 혼술은 무척이나 자연스러운 공간이다. 또한 그러한 구조로 인해 옆에 온 낯선 이가 갑자기 대화에 끼기도 하고, 나 또한 그들의 이야기들을 의도치 않게 듣게 되기도 한다. 또한 모르는 이가 내 술값을 대신 계산해주기도 하며, 생선구이 두 마리를 한 마리씩 나눠먹자며 나의 그릇에 얹혀주기도 하는 일들이 심심찮게 일어난다. 겨울이 되면 의자에서는 열선으로 인해 엉덩이가 따끈따끈해지기도 하는데 추운 겨울 온몸이 녹아지는 따스한 온기 때문인지 혹은 넘치는 정들 때문인지 좀처럼 두발로 들어가 네발로 나오기 일쑤다. . 이렇듯 사람들이 소소하게 모여 쏟아내는 진솔한 말들 속에는 낡고 소박한 공간에서만 나올 수 있는 결이 있다. 그곳에는 그렇게 지나온 세월 속, 그곳을 방문했던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묻어있다. 그래서 나는 오래된 공간에서의 술 한잔을 사랑한다. 아. 카드계산이 안되는 불편함도 있지만.. . 시간이 지날수록 감정을 표현하기보단 절제해야만 하는 각박한 세상 속에 살고 있다. 그 속에서 남몰래 품어왔던 언어와 감흥들을 꺼내놓는 낭만적인 순간이 술잔에 있다. 이렇듯 술이 한 잔 들어가면 수면 밑에 가라앉아 있던 감정이 스멀스멀 머리를 내밀기 시작한다. 청신호든, 적신호든 술만 들어가면 마음은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 수면 위로 올라오고야 만다.결국엔 눈빛에서 입술 사이에서 혹은 손톱 끝에서 진실되고 연한 살을 내보이며 나의 존재를 생생하게 드러낸다. 그 기분이 싫지가 않다. 그렇게 얼굴이 달아오르면 내 눈앞엔 함께 술을 마시는 사람만이 피사체로 잡히고 온전히 집중한다. 술잔 속에 한 모금의 술이 마주한 사람과 나 사이의 거리에서 청량한 소리와 맞부딪히며 출렁거린다. 이렇게 술을 마시게 되면 주변의 모든 것들이, 내 감정이 보다 더 싱싱해진다. . 하지만 가끔은 이렇게 술로 인해 다음날 아침, 이불 먼지가 탈탈 털려라 걷어차는 역사를 남기는 진상을 떨기도 한다. 그리고 혹은 누군가의 진상을 업보인 양 받아내기도 한다. 그래도 그렇게 각자의 인생의 생채기를 함께 나누는 것이 내가 술을 좋아라하는 가장 큰 이유다. . . 다자이 오사무의 말이 생각난다. “ 술은 모름지기 따뜻하게 데워서 작은 잔으로 홀짝홀짝 마셔야 한다고 ” 말이다. 좋은 사람과 사람냄새 나는 곳에서 칼칼한 어묵 국물에 따뜻한 술이 종종 생각나는 계절이다. #부산mbc #박현서의별이빛나는밤에 #현서의모든순간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2月 月 15 日 上午 12:09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프로필 링크 클릭. 별밤 놀러와서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노래 추천해주세요 :)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2月 月 12 日 下午 10:11 張貼  最後我們來看點美美的生活照吧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아싸 물놀이 #모두투어 #모두투어박현서컨셉투어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10月 月 17 日 下午 7:18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크리스마스에 라디오에서 듣고 싶은 노래 있어요? 아니면 꼭 소개됐음 하는 이야기는요? 있으시다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 박현서의 별이빛나는밤에 ' 친추해서 보내주세요 ♡.♡ 아주 짧은 사연이라도, 신청곡만 딸랑 보내도 모두 모두 괜찮아요 ???? 현서 산타가 크리스마스 선물 보내드릴게요 !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2月 月 13 日 上午 1:37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오늘 핫바디촬영을 함께 해준 비글미 넘치는 @im_lates 강사님 고마워요. 오늘 복근운동 촬영때문인지 강사님 덕에 너무 웃어서인지 배가 너무 아파요 #더센터오브필라테스 #더센터오브필라테스창원#창원필라테스#필라테스#핫바디촬영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7月 月 25 日 下午 11:09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오늘은 라오스 투어를 함께 했던 친구들이 부산에 왔다고 해서 당장 달려갈거에요 힝 보편적인 심야라디오는 문 닫을거에요! 내일 만나요 ♡.♡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10月 月 27 日 上午 5:06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발레에 'ㅂ' 도 모르는 내가 발레를 하고 있다. 그러나 더센터오브필라테스•발레 쌤들은 어찌이리 다 친절하실꼬! #먹고살아가는험난한길#핫바디촬영#더센터오브발레#양산필라테스#더센터오브필라테스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8月 月 28 日 下午 11:31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뚜껑꼬죠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8月 月 24 日 上午 8:01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다음 워터밤 때는 농약살포기 들고가야지 #워터밤#워터밤2018 #워터밤부산2018 #워터밤부산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7月 月 29 日 下午 5:14 張貼  過去我們在《甜美BJ朴賢書》這篇跟大家聊過她,將近五年的時間大家會不會好奇有沒有什麼變化呢?有興趣的朋友可以回頭複習一下喔

韓國正妹《朴賢書》BJ女主播的泰國行又性感又清涼 - 圖片1

圖片來自:hyunseo_hi

話說最近網路上在分享一位去泰國玩正妹的照片,會有這麼高度的討論也沒別的,就是因為歐派非常的壯觀雄偉,老實跟大家講阿漆也被這眼前的美景給吸引住,因此特別找了一下這位美女的資料,結果一搜竟然發現很久之前我們就曾聊過她,沒錯!她就是在韓國有高度人氣的BJ女主播朴賢書

原汁原味的內容在這裡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한국 가면 65키로 찍을 거 같다. 먹은 게 요즘 너무 행복해.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17 日 下午 10:20 張貼

 

雖然是好幾年前的事情了啦,但阿漆還是沒搞懂在韓國BJ是什麼意思?我原本還以為可能是胡瓜的節目很紅,在韓國也在那邊〝BJ~GO〞,但後來想想好像不是這樣(冏)

 

 總之先來給大家看一下朴賢書(Hyunseo Park)泰國行的照片,好看~正點^^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20 日 上午 6:16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평소 여행을 다니며 글을 쓰는 여행에세이 작가인 친구가 갑작스럽게 카카오톡 단체채팅방을 판다. 그리고 연이은 그녀의 한마디 “ 태국 방콕에서 함께 여행할 파티원 모집 합니다. ” 그렇게 나는 태국 여행을 5일간 다녀왔다. 그 어떠한 계획도 없이 갑작스럽게 말이다. 도착한 도시는 태국 방콕의 해외여행객들의 화려한 유흥지 “ 카오산로드 ” 였다. 우리가 첫날 묵을 숙소는 바로 카오산로드의 메인거리 한복판에 있었다. 뭐 이런곳에 숙소가 있지? 싶으리만큼 뜬금없는 곳이었는데 예상했던바와 같았다. 날이 저물기 시작하자 카오산로드의 길에는 귀가 터질만큼 울리는 음악과 빈틈없이 거리를 채운 사람들의 함성소리들로 해가 뜰 때 까지는 절대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하지만 문제가 없었다. 나 또한 그 곳의 유흥을 즐기는 여행객들 중 한사람으로써 아침에 자고 오후에 일어나 활동했으니깐 말이다. 그러한 패턴 때문에 여행에 도착하고 그 후 매일 매일의 목표가 생겼다. 그건 바로 호텔 조식을 먹어보는 것이었다. 그래도 호텔에 왔으면 머무는 동안 한번이라도 조식은 좀 먹어줘야 내가 좀 덜 한심할 거 같다는 이상한 생각이 있었다. 매번 알람을 키고 조식먹기에 도전 했지만 항상 실패했고 떠나는 마지막날에 좀비처럼 음식이 코로 들어가는지 입으로 들어가는지 모른 채 먹었다. 하지만 결국 성공했다. . 방콕에서의 여행은 대충 이러했다. 새벽까지 먹은 술과 동남아의 맵고 짜운 음식 탓에 매일 내 장은 괴로워하고 있었고 모닝 물똥과 퉁퉁 부은 얼굴로 오후 1시쯤 하루를 시작한다. 빈둥 거리다가 더 이상 빈둥거리기도 지겨워졌다 싶을 때 쯤 계획 없이 노트북을 들고 숙소를 나온다. 숙소 앞 노상에서 파는 볶은 팟타이를 먹기도 하고, 어떤 날에는 들어보지도 못한 현지 음식을 시켜먹어보기도 했는데, 정보 없이 끌리는대로 선택해 먹은 현지 음식이 생각외로 입맛에 맞으면 이게 또 기분이 참 좋았다. 식사가 끝나면 수박주스 하나를 들고 근처에 마음에 드는 장소가 있는지 인터넷 정보 한번 뒤지지 않고 그저 발길 닿는대로 걷고 또 걸으면서 찾아다닌다. 그러다 마음에 드는 공간이 나오면 걸음을 멈추고 오늘은 그 곳에서 보내기로 한다. . .그 곳은 댓잎에 가려 해가 들지 않고 기분 좋은 바람이 불어오는 어느 작은 공원의 습윤한 벤치가 되기도 하고, 알록 달록 화려한 종이로 장식 되어있는, 아직은 오픈 시간이 꽤 남은 문닫힌 술집 앞 계단이 되기도 하고, 고양이와 사람들이 함께 어울려 쉬고 있는 째즈 음악이 흘러나오는 카페가 되기도 했다. 그렇게 그 곳에서 노트북을 펼쳐들고 글을 쓰기 시작한다. 시간이 꽤 흘렀다 싶으면 몇시인지는 확인 하지 않는다. 그저 세상이 붉은 빛으로 물들고 이제 해가 지겠구나 싶으면 숙소로 들어간다. 한국에서는 생각도 못할 동남아의 화려한 패턴의 의상과 액세사리를 장착한 채 카오산로드 거리로 향한다. 그러게 맥주를 먹으면서 처음보는 각지의 여행객들과 어울려 춤을 췄다. 유명하다고 하는 관광명소엔 딱히 가지 않았다. 사진도 많이 찍진 않았다. 잘나와도 그만이고 못나와도 그만이었다. 그저 그 곳에 내가 있었다는 기억 하나면 나는 충분하다 싶었다. 나는 그렇게 시간을 아끼지 않고 제대로 된 계획 하나 없이 여행했다. 나에게 남은 시간은 단 5일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만큼 현지인처럼 의식의 흐름에 몸을 맡긴 방콕의 백수처럼 지냈다. . . 일상에서 나는 딱히 계획성 있는 사람은 아니지만 목적을 만들고 그것을 위해 무언가를 했는데 실망하는 일들이 종종 생겨 나를 지치게 하곤 했다. 그래서인지 이번 여행은 그동안 계획대로 되지 않은 인생을 살아오느라 수고했다고, 그러니 아무 계획 없이 한번 지내보라고 나에게 주는 도전이기도 했다. 그렇게 발길 닫는대로의 여행을 하면서 어딘가에 꼭 도달하고야 말겠다는 마음보단 흐르는 시간과 함께 일상 속에서 그간 지니고 있었던 욕심을 버려본다. 그렇게 자유롭게 걷다보니 생각치도 못한 목적지를 발견하기도 하고 그곳에서 오는 우연한 행복도 맛볼 수 있다는 깨달음을 얻기도 한다. 잘짜여진 계획은 안정감은 줄 수 있지만, 대책 없이 갑작스럽게 떠나는 여행도 사실 별일 아니었다. 이 여행이 끝나고 당장 내일부터 펼쳐지는 일상에서의 막막함도 닥치면 그만인 일이다. 시간은 계속해서 흐르니까 별 것 아니라고 조금은 마음을 편하게 가져본다. 목적없이 길 위에서 다음 목적지를 정하고 덤덤하게 찾아가는 여정, 그렇게 떠나보는 것도 꽤 근사한 일이다. 이것도 꽤나 우연이다.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2月 月 6 日 下午 8:35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아니 좀 섹시한척 하고 싶은데 손잡이 부서지고 난리야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18 日 上午 6:26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일일일팟타이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1月 月 17 日 上午 8:51 張貼

 

朴賢書其實這幾年有幾次都在網路上爆紅過,首先是她BJ~GO剛闖出名號的時候,從韓國夯到台灣來,讓不少網友了解到韓國正妹直播的魅力,後來兩年前又靠一組〝最美女教師〞的組圖再度爆紅,坦白說我知道為什麼會爆,說真的有這種老師誰還願意翹課~對吧

韓國正妹《朴賢書》BJ女主播的泰國行又性感又清涼 - 圖片2

圖片來自:hyunseo_hi

朴賢書在韓國現在依舊是網路人氣相當高的正妹,在她的IG「hyunseo_hi」就有高達15萬的追蹤數,另外好像也接下了主持什麼的相關工作,可以說是生活相當充實的一個狀態呢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처음 자취를 시작할 때가 생각난다. 서점에 가서 인테리어 서적들을 뒤져보기도 하고 주말에는 가성비 좋은 저렴한 가구점에 한참을 돌아다니며 시간을 보내곤했다. 그렇게 나만의 공간을 나의 취향으로 하나씩 채워나가는 재미로 하루하루를 보냈었다. 그런데 그런 사랑스러운 나의 공간에 다된밥에 재를 뿌리는 이가 있었는데 그건 바로 우리 엄마였다. 우리엄마는 막내딸의 독립을 우려하셔서 일주일 꼭 한번은 갖가지 반찬들을 만들어서 냉장고를 채워주셨고, 나의 게으른 성격을 누구보다 잘 아는 탓에 밥과 국을 한끼용량으로 봉지에 나눠 매듭을 정성스럽게 묶으시고는 냉동실에 차곡차곡 넣어두셨다. 자. 그런데 이제부터 문제였다. 공간을 크게 차지하면서도 편리함이라곤 조금도 없는 실용성면에서는 별 반개짜리 정말 예쁘기만 한 유리상자를 어디서주어오셨는지 까맣고 빨간 홍삼상자로 대체해놓으셨고 일부로 배개.이불.침대커버를 체크무늬세트로 맞춰놓은 것에 날씨가 꽤 쌀쌀해졌다며 보라색 화려한 꽃무늬 극세사 이불보로 바꿔놓으셨다. 자취를 하면 꼭 나만의 드레스룸을 만들고 싶었는데 공간만 차지하게 가방을 왜 이렇게 정렬해놨냐며 옷걸이를 펼쳐 초록색 전기테이프를 돌돌 감아 가방걸이를 만들어놓으시곤 했다. 그렇게 엄마만 오고 간 자리엔 내가 예쁘게 꾸며놓은 나만의 공간에 조금씩 흠이 가기 시작했던 것이다. 생각해보면 어릴 때부터 그랬던 거 같다 먹기 싫다고 해도 엄마는 따라다니면서 아침마다 토마토쥬스를 갈아주셨고 내가 독립을 하고 난 뒤에도 믹서기와 토마토를 한가득 사와서 토마토 쥬스를 갈아다가 한가득 냉장고에 넣어놓으셨다. 엄마는 나를 사랑했다. 하지만 진짜 ' 나 ' 라는 사람에 대해선 알려고 하지 않으셨다. 내가 어떤 취향을 가졌는지, 어떤 걸 싫어하고 좋아하는지에 대해서는 관심이 없으셨다. 싫어한다는 표현을 해도 귀담아 듣지 않으셨다. 그렇게 나의 취향을 무시하고 엄마 마음대로 하는거에 대해서 처음엔 참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그런데 재작년 겨울 언니가 시집을 가고 처음으로 엄마, 아빠 , 나 이렇게 셋이서 온천여행을 떠났다. 차로 부모님을 모시고 5시간 가량 운전을 하는데, 무뚝뚝한 엄마, 아빠의 성격 탓에 운전 내내 정말 지루했다.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부모님께 안하던 질문들을 했다. 엄마는 어릴 때 꿈이 뭐였어? 아빠는 어릴 때 꿈이 뭐였어? 한번도 받아본 적이 없었던 질문이었는지 그 질문에 대한 답을 하는걸 무척 어려워 하셨다. 엄마 아빠는 당황해하면서 멋쩍은 웃음만 지으셨다. 한참 뒤 엄마는 곰곰히 생각하더니 " 나는 꿈은 없었는데 공부를 더 하고 싶었어 . 선생님 하고 싶었어 " 라고 말했다. " 공부를 더 하면 돼지 왜 ? " 라고 물었더니 엄마는 " 학교 마치고 집에 오면 바로 밭에 나가서 일해야하고 해지면 엄마랑 같이 저녁상 차리고 오빠 교복 다리고 엄마 도와주고 그랬지. " 생각해보면 아빠가 약주 한잔 거하고 걸치고 오신 날에는 엄마는 이런 말을 곧잘 하셨다. " 너희 아빠는 저렇게 술 한잔 하고 오는게 스트레스 푸는거다. 휴 나는 노래도 못하고 술도 못하고 내가 뭐 잘하는지 좀 알면 인생이 좀 재밌었을낀데.. " 라고 말이다. 그럼 나는 은근히 서운한척 " 그럼 엄마는 인생 재미없나? " 하고 물어보면 " 엄마가 해준 밥 먹고, 다려준 옷 입고 학교가고, 너희 방 치워주고 이러면 엄마는 또 행복하고 좋지 " 라고 말하곤 하셨는데 어렸던 나는 그게 뭐냐며, 시시하다고 말하면서 스쳐지나가듯 넘겨들었다.. . 이러한 이야기들을 들으면서 생각했다. 엄마 아빠 세대에는 ' 개인 ' 과 ' 취향 ' 에 대한 개념이나 경험이 적지 않았을까? 각자의 개성이 중요시 여겨지기 보단 먹고 사는 일이 바쁜 세대였고 누군 뭘 좋아하고 누군 뭘 싫어하는지를 , 나의 꿈은 어떤건지. 내가 지금 행복한지 불행한지 나의 기분같은 건 생각할 겨를도 없었던 것일까. 내 새끼 일단 안굶기고 입히고해야 무시안받고 사니까 말이다 . 엄마는 나라는 사람에 대해 모르지만 본인 취향에 대해서도 모르시는 거 같았다. 스스로를 들여다볼 여유 따윈 없이 자식들 욕먹일까 주변 시선 눈치보면서 꾹 참고 평생을 열심히만 사셨으니까 철없고 나밖에 몰랐던 못난 딸은 이제서야 조금은 이해가 된다. #박현서의별이빛나는밤에 #현서의모든순간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10月 月 30 日 上午 2:44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 술에 대한 단상 > 처음 술을 마주하게 된 것은 중학교 2학년 때였다. 전학 간 학교에서 막 친해진 친구가 자신의 집으로 날 초대했다. 친구의 집 거실엔 늘어난 난닝구와 리넨 고무줄 바지를 입으신 친구의 아버지가 나를 반겨주셨다. “ 이번에 전학 온 소희 친구구나. 밖에 상당히 덥지?” 라고 하시며 밥그릇에 시원한 우유를 담아주셨다. 아저씨가 주신 우유를 남김없이 벌컥벌컥 먹으면서 순간 우유가 상한 거 같단 생각은 했어도 그 우유가 막걸리라는 생각은 상상도 못했다. 친구와 아저씨가 무안해 할까 봐 우유가 상했다는 말은 하지 못했다. 그렇게 친구 집에서 놀다가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 취기 때문에 내려야 할 정거장을 지나 종점까지 가버렸던 기억이 난다. . 이제는 그 상한 우유 맛이 비만 오면 생각 나서 찾아서 마신다. 어디 그뿐이랴 , 날씨가 맑으면 맑다고 흐리면 흐리다고 추우면 춥다고 더우면 덥다고 마신다. 기분이 좋으면 좋다고 , 울적하면 울적하다고 마신다. 좋아하는 사람을 만났다고, 내 마음을 괴롭히는 사람이 생각난다고 이런저런 이유들로 술을 찾는다. 그렇다. 나는 술을 꽤 좋아하는 편이다. 술은 모름지기 럭셔리하고 화려한 공간보다는 낡고 오래된, 사람냄새 나는 곳이 좋다. 우리 동네에 30년도 더 된 센터포장마차가 있는데 나는 그곳에서 먹는 소주를 가장 좋아한다.자리에 앉으면 포차 할머니가 제일 먼저 건네는 말 한마디가 있다. “ 후라이로 해주까. 말이로 해주까 ”. 그렇다. 여기의 기본안주는 사람 수대로 계란부침이 나오고 집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잘 익은 파김치, 혹은 가죽나물 , 얼큰한 시래깃국이 나온다. 아 요즘은 감귤 철이라 그런지 귤도 그렇게 준다. 아주 그냥 마구마구 퍼다준다. . 여기의 인테리어로 말할 거 같으면 디귿(ㄷ)자 바 구조로 마주보고 앉는 형태가 아닌 나란히 앉을 수 있는 구조이다. 마주 보는 구조가 아니어서 그런지 혼자 오는 사람도 꽤 많지만 아무도 그가 혼자 왔는지는 쉽게 알아채지도 않고 설령 알았다 해도 그런 건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 곳에서의 혼술은 무척이나 자연스러운 공간이다. 또한 그러한 구조로 인해 옆에 온 낯선 이가 갑자기 대화에 끼기도 하고, 나 또한 그들의 이야기들을 의도치 않게 듣게 되기도 한다. 또한 모르는 이가 내 술값을 대신 계산해주기도 하며, 생선구이 두 마리를 한 마리씩 나눠먹자며 나의 그릇에 얹혀주기도 하는 일들이 심심찮게 일어난다. 겨울이 되면 의자에서는 열선으로 인해 엉덩이가 따끈따끈해지기도 하는데 추운 겨울 온몸이 녹아지는 따스한 온기 때문인지 혹은 넘치는 정들 때문인지 좀처럼 두발로 들어가 네발로 나오기 일쑤다. . 이렇듯 사람들이 소소하게 모여 쏟아내는 진솔한 말들 속에는 낡고 소박한 공간에서만 나올 수 있는 결이 있다. 그곳에는 그렇게 지나온 세월 속, 그곳을 방문했던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이 묻어있다. 그래서 나는 오래된 공간에서의 술 한잔을 사랑한다. 아. 카드계산이 안되는 불편함도 있지만.. . 시간이 지날수록 감정을 표현하기보단 절제해야만 하는 각박한 세상 속에 살고 있다. 그 속에서 남몰래 품어왔던 언어와 감흥들을 꺼내놓는 낭만적인 순간이 술잔에 있다. 이렇듯 술이 한 잔 들어가면 수면 밑에 가라앉아 있던 감정이 스멀스멀 머리를 내밀기 시작한다. 청신호든, 적신호든 술만 들어가면 마음은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 수면 위로 올라오고야 만다.결국엔 눈빛에서 입술 사이에서 혹은 손톱 끝에서 진실되고 연한 살을 내보이며 나의 존재를 생생하게 드러낸다. 그 기분이 싫지가 않다. 그렇게 얼굴이 달아오르면 내 눈앞엔 함께 술을 마시는 사람만이 피사체로 잡히고 온전히 집중한다. 술잔 속에 한 모금의 술이 마주한 사람과 나 사이의 거리에서 청량한 소리와 맞부딪히며 출렁거린다. 이렇게 술을 마시게 되면 주변의 모든 것들이, 내 감정이 보다 더 싱싱해진다. . 하지만 가끔은 이렇게 술로 인해 다음날 아침, 이불 먼지가 탈탈 털려라 걷어차는 역사를 남기는 진상을 떨기도 한다. 그리고 혹은 누군가의 진상을 업보인 양 받아내기도 한다. 그래도 그렇게 각자의 인생의 생채기를 함께 나누는 것이 내가 술을 좋아라하는 가장 큰 이유다. . . 다자이 오사무의 말이 생각난다. “ 술은 모름지기 따뜻하게 데워서 작은 잔으로 홀짝홀짝 마셔야 한다고 ” 말이다. 좋은 사람과 사람냄새 나는 곳에서 칼칼한 어묵 국물에 따뜻한 술이 종종 생각나는 계절이다. #부산mbc #박현서의별이빛나는밤에 #현서의모든순간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2月 月 15 日 上午 12:09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프로필 링크 클릭. 별밤 놀러와서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노래 추천해주세요 :)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ST 2018 年 12月 月 12 日 下午 10:11 張貼

 

最後我們來看點美美的生活照吧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아싸 물놀이 #모두투어 #모두투어박현서컨셉투어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10月 月 17 日 下午 7:18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뚜껑꼬죠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8月 月 24 日 上午 8:01 張貼

 

 
 
 
在 Instagram 查看這則貼文

다음 워터밤 때는 농약살포기 들고가야지 #워터밤#워터밤2018 #워터밤부산2018 #워터밤부산

박현서(@hyunseo_hi)分享的貼文 於 PDT 2018 年 7月 月 29 日 下午 5:14 張貼

 

過去我們在《甜美BJ朴賢書》這篇跟大家聊過她,將近五年的時間大家會不會好奇有沒有什麼變化呢?有興趣的朋友可以回頭複習一下喔

,,,,,,,

文章在看,按讚支持要有!
部分資料來自網路 ( hyunseo_hi )
>>> 點這裡看更多 正妹研究所 相關討論

廣告

gamme
每日三餐看宅聞 加入好友
廣告

NEW電影情報

橋本環奈 » 看更多»

寵物

潮流

重要聲明:本網站為提供內容及檔案上載之平台,內容發佈者請確保所提供之檔案/內容無任何違法或牴觸法令之虞。卡卡洛普無法調解版權歸屬等相關法律糾紛,對所有上載之檔案和內容不負任何法律責任,一切檔案內容及言論為內容發佈者個人意見,並非本網站立場。
網站地圖 部落客註冊 徵才 卡卡暗部 連絡我們 Copyright © 2009 www.Gamme.com.tw